Home

프랑스 음악그룹 배씨방은 60년대를 풍미했던 한국가수 배호의 노래를 현시대에 맞춰 창조적으로 다시 읽는다. 이 기획은 파리의 섹소포니스트 에티엔느 드 라 사예트에게서 출발한다. 그는 여러 음악그룹(아칼레 우베, 프릭스, 굴랍 자 문, 휴먼 빙...)을 창립 지휘하기도 했는데, 배씨방 기획은 60년대 한국 대중 가요에 대한 그의 사적인 오마쥬로서 구상되었다.

에티엔느가 열애하게 된 배호는 사실 프랑스에서는 철저한 무명음악인이지만 배호의 음악은 전형적인 선율에 실린 한국적인 혼을 60년대 유럽의 대형 버라이어티 오케스트라들의 난해한 음과 절묘하게 결합하고 있다.

배호 레퍼토리를 재조명하는 음악 그룹 창립은 여러 면에서 생산적인 선택이었다. 첫째, 배호 노래가 갖춘 높은 음악성 덕분에 이를 연주하여 대중에게 알리는 음악인들도 커다란 즐거움을 만끽하는 까닭이다. 둘째, 좁게 한정된 레퍼토리에서 출발하지만 원곡을 다양한 방향으로 아주 자유롭게 이끌 수 있으므로, 이러한 구상은 그룹이 얼마나 창조적인지를 시험한다. 이렇게 불러들인 배호의 혼은 재즈 빈티지, 이지 리스닝, 몽상적인 팝, 재즈 기타리스트 빌 프리젤 식의 인상주의, 값싼 중국풍 잡화, 뉴욕 섹소포니스트 존 존을 연상시키는 폭발력이 함께 뒤섞인 혼합물 속에 되살아난다.

Bae Ho ?

https://ko.wikipedia.org/wiki/%EB%B0%B0%ED%98%B8

Line Up :

Etienne de la Sayette: 테너 색소폰 , 플루트 , 전자 오르간
Victor Michaud: 프렌치 호른
François Chesnel: 피아노
Loïc Réchard: 기타
Stefano Lucchini: 드럼
Olivier Garouste : 비디오